Korea Technology Finance Corporation

언론ㆍ홍보

기보뉴스

보도ㆍ안내제목 [보도자료] 기보, 페루에서 기술평가보증 현지 전수
첨부파일


기보, 페루에서 기술평가보증 현지 전수



-기술평가제도, 중남미 5개국으로 확대 기대 -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규옥, 이하 ‘기보’)은 기보의 기술평가제도를 중남미 지역에 소개하기 위해 강낙규 전무이사를 포함한 전문가단 일행이 지난달 24일부터 3월 3일까지 페루를 방문하였으며, 페루 생산부, 페루혁신기금, 개발금융공사, 페루중소기업보증재단의 전문가와 세부세미나, 보고회를 거쳐 현지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보는 2017년 7월부터 페루정부와 유관기관에 기술금융시스템 전수를 위해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KSP)의 일환으로 페루정책자문을 진행해 왔으며, 동 사업은 페루형 기술평가지표 및 제도, 기술인증 및 보증제도, 기술혁신 지원체계 구축 등을 주요 사업내용으로 하고 있다.



전문가단은 지난달 27일 페루산업협회에서 열린 현지설명회에서 페루 숄(Schol) 생산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중남미 5개국(아르헨티나, 페루, 볼리비아, 온두라스, 콜롬비아)의 보증기관 임원들을 대상으로 기보의 기술평가제도를 소개하고 중남미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설명회는 ALIGA(중남미보증기관연합)의 요청으로 개최되었으며, 기획재정부의 KSP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페루형 기술평가제도’의 정책자문 컨설팅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기보는 페루의 KSP 진행경과와 중소기업의 R&D․지식재산 진흥을 위한 보증 및 평가제도를 소개하였고, 페루측은 기술보증기금 제도에 대한 중남미 확대방안과 KSP의 성과를 발표하였다.




본 행사에서 숄(Schol) 페루 생산부 장관은 기보로부터 전수 받은 기술평가 및 기술금융제도 관련 페루내 안착을 강조하면서 기보의 기술적 지원과 향후 페루형 기술평가시스템(PTRS) 개발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을 강조하였다.



기보 강낙규 전무이사는 “중남미의 조선 및 자동차 부품산업은 국내 관련 산업의 블루오션을 될 수 있다.”고 강조하며, “기보의 관련산업 고객기업의 중남미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술보증기금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평가시스템(KTRS)는 그간 KSP사업을 통해 베트남, 태국, 페루 등에 전파되는 등 세계 각국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기보는 개도국과 선진국 등 다양한 나라에서 기술평가 노하우에 대한 전수요청이 이어지고 있으며, 기보의 해외 전수사업이 7만여 고객기업의 해외진출 및 해외기술이전 사업에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뉴관리자

부서 : 고객센터

담당자 : 고객센터

연락처 : 1544-1120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9명 참여
 

답변을 받으실 수 없는 의견함 입니다. 답변을 원하시는 질문은 고객행복마당 > 질문답변방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TOP